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HOME
  2. BOOK
  3. PICTURE BOOK
  4. L 부인과의 인터뷰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L 부인과의 인터뷰

기본 정보
소비자가 16,000원
판매가 16,000원
적립금 800원 (5%)
국내배송 국내배송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L 부인과의 인터뷰 수량증가 수량감소 16000 (  8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나는 무엇을 찾고 있었던 걸까요? 아니, 무엇을 잃어버린 걸까요?”

 


 

 

줄거리

 

 

늑대 부인은 오늘도 바삐 하루 일과를 시작합니다.

집안일은 뭐 하나 손이 가지 않는 것이 없어요.

설거지, 청소, 빨래. 하나를 해치우면 하나가 이어지고 하나를 정리하면 하나가 무너지지요.

때문에 늑대 부인에게 집안은 전쟁터와 같습니다.

방과 방 사이를 뛰어다니며 전쟁을 치르다 보면 하루가 훌쩍 지나가거든요.

 

늑대 부인은 예전에 어떤 일을 했냐고요?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어요.

사냥도 얼마나 잘했는지, 사냥 기술이 뛰어나기로 유명했답니다.

 

...하지만 모두 옛날 일인 걸요.

 

늑대 부인은 오늘도 꿈꿉니다.

자유롭게 숲을 뛰어다니며 사냥하던 그때를.

그럴 때면 전쟁터 같은 집을 탈출하고 싶어집니다.

아차차, 이런 말은 하면 안 되는데 말이지요.

이런 말을 입밖에 내면 더 이상 착한 부인’ ‘착한 엄마는 될 수 없으니까요.

 

하지만 말이에요.

때때로... 아주 가끔. 아니, 아니, 자주. 아니, 아니, 거의 매 순간.

늑대 부인은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나는 다시 꿈꿀 수 있을까요?

다시 저 넓은 숲에 나가 마음껏 사냥할 수 있을까요?

 

라고요.

 

 

작가소개

 

 

홍지혜

 

종종거리며 청소를 하던 어느 날 늑대를 만났습니다.

늑대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꼬옥 안아 주었습니다.

늑대의 이야기를 한 권의 책으로 만들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날 나에게 찾아와 준 늑대 부인에게,

그리고 밤마다 숲을 헤매는 부인을, 엄마를 기다려 준 신랑과 아이에게 이 책을 전합니다.

 

 

 

출판사 서평

 

늑대 부인은 한때, 야생의 숲속을 호령하던 용맹한 사냥꾼이었다.

하지만 결혼과 동물원에 갇힌 짐승처럼

집안에 갇혀 야생성을 잊은 채 살아가게 된다.

 

나는 무엇을 찾고 있었던 걸까요? 아니, 무엇을 잃어버린 걸까요?”

 

매일같이 집안 청소를 하며 잃어버린 무언가를 찾아 헤매는 늑대 부인.

그녀가 잃어버린 것은 무엇일까.

그녀는 그것을 찾아 다시 울창한 야생의 숲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이 책은 결혼과 육아로 경력단절을 겪은 주인공이 자존감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가는 이 이야기를 그리며 자신의 본모습이 무엇인지에 대해 끊임없이 자문했다고 한다.

그렇게 이 책은 경력단절을 겪고 있는 여성들,

나아가 여러 가지 상황 속에서 자존감을 잃어가고 있는

세상의 모든 늑대 부인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작가의 말

 

 

 

아이를 낳고서도 작업 패턴은 변하지 않았다.

밤늦게 작업을 하다보면 아기가 깨어 버리기 일쑤였다.

마무리해야 하는 작업을 할 때면 아이를 업고서 책상 앞에 앉아 작업하는 날들이 많았다.

 

그때부터였을까. 엄마에 대한 그림책을 볼 때면 마음이 불편해졌다.

엄마라는 단어가 지닌 여러 의미 안에서 유독

희생하는 엄마라는 시선이 느껴져서 그랬던 것 같다.

나는 엄마라는 정체성을 끌어안기까지 시간이 더디 걸렸고,

어떻게든 도망가고 싶었던 것 같다.

그렇게 시작했던 작업이 아이가 7살이 되어서야 끝이 났다.

마음은 조금 더 붙잡고 싶지만 더 붙잡는다고 무엇이 더 좋아질까...

여러 버전의 더미로 고쳐나가다 늑대 부인을 만났다.

그 이후 늑대 부인은 나의 세계를 거침없이 활보하며 다녔다.

그리고 스스로 탈출구를 찾아 나섰다.

 

작업 초창기 나는 매 순간 망설였다. 이래도 될까? 정말 괜찮은 걸까?

 

그러던 작년 어느 날이었다.

누군가가 쏜 화살이 왼쪽 가슴에 꽂히는 꿈을 꾸었다.

그 기억은 아직도 생생하다. 가슴팍이 뜨거워지는 느낌.

내 온몸이 이렇게 뜨겁게 달아오를 수도 있구나, 하고 꿈이 나에게 알려 주었다.

나는 그 후로 다시 해결점을 찾고 후반부 작업을 풀어 나갈 수 있었.

이 작업은 그렇게 굽이 굽이마다 꿈의 도움을 받아 풀어 나갔다.

어찌 보면 그 날의 꿈이 이 작업을 낳았다 생각 들기도 .

 

이 세상에는 엄마란 이름의 수많은 이들이 살고 있다.

일부는 나와 같이 그 모성의 무게에 허우적대기도 하고,

사회적 잣대에 숨죽이며 살고 있을 것이다.

난 그들에게 잠시 그 무거워진 짐들을 내려놓아도 된다고,

우리도 가끔은 우리만의 숲에서 뛰어다니자고 말해 주고 싶었다.

 

어느 날 드넓은 숲을 향해 자유롭게 뛰어가는 당신을 만나게 되기를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도서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


맨위로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